도자기

당신이 만나고 싶은 이천은 어디인가요?

여경란

  1. 도자기
  2. 프로젝트
  3. 이천도자기 해외홍보
  4. 프랑스 파리 메종오브제
  5. 여경란
여경란 작가 사진

민화를 담은, 민화를 닮은 그릇. 여경란 작가

"한국도자기의 매력은 소박한 인간미라고 할까요? 너무 화려하지 않으면서도 기술적으로 완벽하지도 않지만 담백하잖아요. 제가 민화에 끌리는 이유도 같은 거 같아요. 아마추어들이 그린 거라 전문가의 느낌이 빠져있잖아요. 정겹고 편안한 느낌. 그래서 더 애정이 가요."

공방 ‘여기담기’ 여경란 작가의 트레이드 마크는 ‘민화’다. 도서관에서 우연히 일본에서 발행한 우리나라 민화 책을 발견한 게 그 시작이었다.

"책장을 넘기는데 담긴 민화들이 너무 재미있었어요. 민화에 쓰인 색깔도 재미있고 그 안에 담긴 속 뜻도 재미있었어요. 그런 속 뜻과 풋풋한 색감들을 이용해서 작업을 해보고 싶었어요. 특히 문방화(文房畵)가 끌렸던 것 같아요." 이를 계기로 대학원에서 민화를 이용한 도자조형 연구를 하면서 토호나 인형 등 조형물을 만들기 시작했다.

그릇을 해야겠다고 느낀 건 8년 전. 그릇의 ‘쓰임’에 매력을 느껴 시작하게 됐다. "조형물은 생각한대로 만들면 되고 형태에 제약이 없기 때문에 만들어 가는 범위가 넓은데 그릇은 쓰임에 따라 정해진 사이즈나 형태들이 있다 보니까 한정된 쓰임 범위 내에서 재 색깔을 보여주는 게 힘들지만 재미있어요. 조형물에 있던 그림을 그릇에 옮기기도 하고 그릇에 담을 수 없는 것들을 또 조형물로 만들면서 서로 영향을 주고 받는 것 같아요."그렇게 민화는 그릇으로 옮겨갔다.

민화를 작품에 접목시키다 보니 주안을 두는 것도 바로 색감이다. "가장 중요한 건 그래도 ‘조화’예요. 아무리 색이 예뻐도 조화를 이뤄야 되니까 그 생각을 제일 많이 하면서 그려요." 기존 민화를 참고하기도 하지만 상당 부분 여 작가의 일상 생활 속 소재가 또 하나의 민화가 됐다.

"제가 그리는 그림도 어떻게 보면 민화잖아요. 제 생활이 편안하고 투박하게 민화로 또 도자기로 표현되는 게 좋은 거 같아요." 민화를 담아서일까, 그녀의 작품은 편안하면서도 재치가 느껴지고 또 소박하면서도 세련됐다. 여 작가의 그릇은 어떻게 보면 민화를 닮아 있었다.

이번 메종오브제 참여는 두 번째. "재작년에 참가했을 땐 한국 식(食) 문화에만 맞춰가다 보니 시행착오를 겪었는데 이번엔 지난번보다 더 많은 관심을 받았으면 좋겠어요. 그리고 작은 소망이 있다면 내년에도 나갈 수 있는 자신감을 가지고 돌아오는 것? (웃음)"

여 작가의 또 다른 소망은 여성 작가들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는 작가 되는 것이다. "여자 작가 후배들이 닮고 싶어하는 그런 작가가 되고 싶어요." 여 작가는 여성대학교를 나왔다. 그래서 여자 작가 후배들에게 더 애착이 갔다고 한다.

여경란 작가 작품 사진 "도자기를 만드는 작업이 사실 노동 강도가 쎄거든요. 또 여자 작가들이 남자 작가들보다 도자기로 자리 잡기가 힘든 부분이 있는 것 같아요. 여대는 그릇을 하는 작가들도 많지 않아서 저도 혼자 깨닫고 배워야 하는 게 많았거든요. 그래서 여자 후배들에게 앞으로도 많은 도움을 주고 싶어요."

"도자기가 매력적인 이유요? ‘불에서 나왔을 때’ 때문이에요. 단점일수도 장점일수도 있다고 생각하는데 그림은 제가 칠하는 색을 바로 바로 컨트롤하면서 원하는 색을 낼 수 있다면 도자기는 불에서 나왔을 때 어떤 색으로 나올지 모르기 때문에 상상하면서 작업하거든요. 의외의 색이 나오기도 하는 게 또 매력이에요. 그게 재미있는 거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