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문화

당신이 만나고 싶은 이천은 어디인가요?

율면

  1. 전통문화
  2. 지명유래
  3. 율면

율면 지명유래 - 고당리

본래는 음죽군 하율면의 고척리와 지곡리 지역이었다. 1914년 행정구역 개편시 고척의 ‘고’와 지동의 ‘지’를 ‘당’으로 바꿔 고당리로 개칭하였다.

율면 관할

신추리

본래 음죽군 하율면의 지역으로 옛 명칭은 가래골, 가래올 또는 추자곡이라하였다. 뒤에 상추동과 하추동으로 분리되었다가 1914년 행정구역 개편과 함께 신추리로 개칭하였다. 이때 원터·참새골·비누구미·벌터·용댕이를 병합, 율면에 편입되었다.

본죽리

본래 음죽군 상율면의 지역으로, 옛명칭은 본율동과 죽율동이었다.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본율리·죽율리·점말을 병합하여 본율과 죽율의 이름을 따서 본죽리라 하였으며 율면에 편입되었다. 우리말 명칭은 밤골이며 옛날에는 열두밤골이라 하여 12개의 마을이 있었다고 하나, 지금은 동녘말·중터말·학교말·터고개·상원암·아랫모퉁이·점말·두집말·응달말의 아홉개가 남아 있을 뿐으로 이를 통털어 밤골이라 부르고 있다.

북두리

본래 음죽군 상율면의 지역으로, 옛 명칭 역시 북두리였다.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용머리·샘말·못안말·망월재·지시랑이·왱말을 병합, 율면에 편입되었다. 지형이 북두칠성처럼 생겼으므로 북두리라 하였다고 하나 확실하지 않다.

산양리

본래 음죽군 상율면의 지역으로 옛 명칭은 용산동이었다.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양아리, 용산동과 충청북도 음성군 두의면의 용산리 일부를 통합하여 산양리라 하였으며 율면에 편입되었다.

석산리

본래 음죽군 상율면의 지역으로 옛 명칭은 석교촌이었다. 1914년 행정구역폐합에 따라 석교촌·하산동·내부암·외부암을 병합하여 석산리라 하였으며 율면에 편입되었다.

산성리

본래 음죽군 상율면의 지역으로 팔성리, 석원동, 하산동, 상산동의 여러 부락으로 나뉘어져 있었다.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상산동, 팔성리와 충북 음성군 법왕면의 석원리 일부를 병합하여 산성리라 개칭하였으며, 율면에 편입되었다.

오성리

본래 음죽군 상율면의 지역으로, 옛 명칭은 척오리와 장성동이었다.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척오리와 장성동을 병합하여 오성리라 하였으며, 율면에 편입되었다.

월포리

본래 음죽군 하율면의 지역으로 도월리, 동문리, 퇴포리의 3개 마을이었다.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도월리·동문리·퇴포리를 병합하여 도월과 퇴포의 이름을 따서 월포리라 하였으며 율면에 편입되었다.

총곡리

본래 음죽군 하율면의 지역으로서 포기실 또는 총곡리라 하였는데, 1914년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도티미·성황당이를 병합하여 총곡이라 하였으며 율면에 편입되었다.